007 시리즈 24탄의 제작이 스크립트 문제로 지연되는 듯 하다.

영국의 데일리 메일에 의하면, 007 제작진이 스크린라이터 존 로갠(John Logan)이 쓴 ‘본드24′ 초안에 불만족해 새로운 스크린라이터를 고용해 다시 쓰게 했다고 한다.

007 제작진이 새로 고용한 스크린라이터는 007 시리즈 베테랑인 닐 퍼비스(Neal Purvis)와 로버트 웨이드(Robert Wade). 퍼비스와 웨이드는 1999년작 ‘월드 이스 낫 이너프(The World is Not Enough)’부터 2012년작 ‘스카이폴(Skyfall)’까지 007 시리즈 스토리와 스크린플레이를 맡았던 007 시리즈 베테랑 스크린라이터.

퍼비스와 웨이드는 ‘스카이폴’을 마지막으로 007 시리즈를 떠났으며, ‘본드24′와 ‘본드25′는 존 로갠이 단독으로 스크린플레이를 맡게 됐다. 그러나 데일리 메일에 의하면, 퍼비스와 웨이드가 다시 007 시리즈로 돌아와 본드(다니엘 크레이그)와 머니페니(나오미 해리스), M(랄프 파인즈)과의 대화 씬에 위트와 유머를 보태는 작업을 한다고 한다. 유머가 부족한 다니엘 크레이그(Daniel Craig)의 제임스 본드 시리즈에 유머를 집어넣기에 가장 알맞은 장소가 M의 오피스이지만 지난 ‘스카이폴’에서 이 부분이 실망스러웠던 만큼 ‘본드24′에선 코믹한 대화 씬을 보다 풍부하게 넣으려는 것으로 보인다.

데일리 메일은 ‘본드24′ 프로젝트에 새로운 스크린라이터가 조인해 스크립트를 다시 쓰게 되면서 촬영도 12월부터 시작하는 것으로 지연되었다고 전했다.

데일리 메일에 의하면, ‘본드24′ 스크립트 문제는 존 클리스(John Cleese)가 최근 007 시리즈의 빈약한 유머를 비판하기 전에 발견되었다고 한다.

클리스는 라디오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007 제작진이 아시안 관객들의 입맛을 맞추기 위해 영국식 위트와 유머를 빼는 대신 액션 씬의 비중을 늘렸다고 비판한 바 있다.